뉴스

[Pick] 아기 대신 '고양이'로…예비 할아버지의 특별 '육아 강의'

[Pick] 아기 대신 '고양이'로…예비 할아버지의 특별 '육아 강의'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11.21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아기 대신 고양이로…예비 할아버지의 특별 육아 강의
아들에게 '신생아 목욕시키는 법'을 가르쳐주는 베트남 남성의 영상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베트남 매체 '어패밀리(afamily)' 등 외신들은 하노이에 사는 29살 빈꽝팜 씨가 반려동물의 도움을 받아 아버지에게 육아 비법을 전수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아기 대신 '고양이'로…'육아 비법' 전한 예비 할아버지
예전부터 집안일은 물론 육아를 능숙하게 해온 꽝 씨의 아버지는 며느리가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자 아들 특훈에 나섰습니다. 그중 하나가 신생아 목욕시키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이었는데요, 꽝 씨의 아버지는 아이를 어떻게 손으로 받쳐 들고 씻겨야 하는지 단계별로 꼼꼼하게 설명했습니다.

아기 대신 '고양이'로…'육아 비법' 전한 예비 할아버지 아기 대신 '고양이'로…'육아 비법' 전한 예비 할아버지
이때, 꽝 씨가 키우는 고양이가 특별 도우미로 나섰습니다. 보통 '캣초딩' 시기의 어린 고양이들은 한시도 몸을 가만히 있지 못하는데, 이 고양이는 자신의 역할을 이해했는지 꽝 씨 아버지에게 몸을 맡기고 내내 차분한 모습이었습니다.

머리를 감겨주는 시범을 보일 때는 눈을 감고 손길을 느끼기도 하면서 마지막까지 신생아 역할을 충실하게 해냈습니다.

아기 대신 '고양이'로…'육아 비법' 전한 예비 할아버지 아기 대신 '고양이'로…'육아 비법' 전한 예비 할아버지
이후 꽝 씨의 SNS에 공개된 영상은 "아빠가 아들에게 알려주는 육아 노하우라니 정말 부러운 가족", "나도 저런 할아버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반응과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았습니다.

더불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고양이에 대한 반응도 폭발적이었는데요, 누리꾼들은 "고양이가 너무 귀여워서 홀린 듯이 끝까지 봤다", "이렇게 협조적인 새끼 고양이는 처음 본다", "내 반려묘에게 똑같이 했다가 손이 없어질 뻔했다"라는 등 댓글이 이어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meolaclac' 틱톡, 'Vinh Quang Pham'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