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승리, 성매매 알선 또 부인…"사람과 파티 좋아할 뿐"

[스브스타] 승리, 성매매 알선 또 부인…"사람과 파티 좋아할 뿐"

아레나 클럽 MD이자 단톡방 멤버 김 씨 증언 눈길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11.19 18:29 수정 2020.11.19 1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승리, 성매매 알선 또 부인…"사람과 파티 좋아할 뿐"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세 번째 군사 재판에서도 성매매 알선 등 자신과 관련된 모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19일 경기도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 등 총 8개 혐의와 관련된 군사 재판이 진행됐습니다. 승리는 외국환거래법위반 혐의만 인정하며 "사람과 파티를 좋아할 뿐 절대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승리는 일본인 투자자를 초대한 파티를 열어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부르고, 이 여성들에게 비용을 직접 지급하는 등 사업 투자를 받기 위해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승리는 "당시 파티를 주최한 건 제 생일 파티를 열어준 외국인 친구들에게 보답하고 싶어서였다"면서 "친목 도모 취지였지, 사업 투자 목적이 아니었다"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왼쪽부터 유인석, 승리, 정준영같은 날 아레나 클럽 MD이자 정준영 단톡방 멤버인 김 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한 내용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김 씨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는 사실이 아니며 유인석의 지시였고 나는 시키는 대로 했다. 승리가 아닌 유인석의 지시에 따라 여성들을 소개하고 차량으로 이동하는 일을 도왔다"며 유인석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유인석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당시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MD 일을 했기 대문에 유인석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추가로 승리, 정준영, 유인석 등이 함께한 단체 대화방에서 승리가 '잘 주는 애들로'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장난으로 이해했다"고 했지만, "뭘 잘 주냐"는 재판부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승리 측 변호인은 "성매매가 아닌 '화끈한 성격의 여성들'을 다소 격하게 표현한 것"이라며 김 씨의 주장에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장심사 마친 승리 (사진=연합뉴스)
재판부는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다고 알려졌던 가수 정준영,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전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해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하지 않는다면 과태료 또는 강제 구인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12월 10일에 다시 출석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