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국회서 주호영 원내대표 신원 확인…野 강력 반발

靑, 국회서 주호영 원내대표 신원 확인…野 강력 반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28 10:39 수정 2020.10.28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국회서 주호영 원내대표 신원 확인…野 강력 반발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야당의 고성과 야유 속에 시작됐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본회의장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 원내대표의 신원을 물어보는 등 수색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선 채로 항의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야당 원내대표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을 했다는 항의"라며 "사실을 확인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야당의 항의는 잦아들지 않았습니다.

박 의장은 다시 "청와대에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밝히고 "의원들도 시정연설을 경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야당 항의 가운데 입장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입장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기립해 박수를 보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았습니다.

박수와 고성이 엇갈리는 가운데 본회의장에 입장한 문 대통령은 야당 쪽으로는 별다른 시선을 두지 않고 의원들에게 목례를 건네며 곧장 연단으로 향했습니다.

박 의장은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시작 직전 다시 한번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 데 대해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온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야당도 예의를 갖춰 경청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이 국회의사당 본관에 들어섰을 때도 양쪽으로 도열해 '국민의 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특검법 거부하는 민주당은 각성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은 수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시정연설 전 진행된 사전 환담에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