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운구차 앞 영정…故 이건희 회장 발인식 열려

[현장] 운구차 앞 영정…故 이건희 회장 발인식 열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28 09:20 수정 2020.10.28 12: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오늘(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오늘(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왼쪽)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오늘(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왼쪽)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故 이건희 회장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향하고 있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회장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향하고 있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영결식을 마친 뒤 버스로 향하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이미지 크게보기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영결식을 마친 뒤 버스로 향하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오늘(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오늘(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운구차량 앞 조수석에 보이는 故 이건희 회장 영정. 이미지 크게보기

운구차량 앞 조수석에 보이는 故 이건희 회장 영정.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리움미술관 앞을 지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리움미술관 앞을 지나고 있다.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행렬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행렬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행렬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행렬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지난 25일 별세한 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이 오늘(28일) 오전 엄수됐습니다.

삼성은 오전 7시 30분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진행했습니다.

오전 8시에는 발인이 이뤄졌습니다.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은 생전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과 화성 반도체 공장, 용산구 한남동 자택 등을 돌며 임직원들과 마지막 이별을 고하게 됩니다.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