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과속' 걸린 백인…경찰은 조수석 흑인 잡아갔다

[뉴스딱] '과속' 걸린 백인…경찰은 조수석 흑인 잡아갔다

SBS 뉴스

작성 2020.10.28 08:03 수정 2020.10.28 1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작합니다. 첫 소식 어떤 것인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미국 경찰의 인종 차별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과속 운전을 한 백인 여성 대신 조수석에 앉아 있던 흑인 남자를 체포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경찰, 과속한 백인 두고 옆자리 흑인 체포 논란
경찰이 조수석에 앉아 있는 흑인 남성을 끌어내리기 위해 실랑이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9일, 메릴랜드주의 한 도로에서 한 백인 여성이 몰던 차량이 경찰 단속에 걸렸습니다.

시속 50킬로미터 구간을 75킬로미터로 달렸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경찰은 운전을 한 백인 여성 대신 조수석에 탄 흑인 남성에게 신분증 확인을 요구했습니다.

남자가 합법적인 것이냐고 따져 물었지만 경찰은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결국 경찰은 남성을 억지로 차에서 끌어내린 뒤 수갑을 채워 체포했습니다.

운전석에 있던 여성은 해당 영상을 SNS에 올렸고, 많은 사람이 공분했는데요, 경찰은 이 흑인이 과거 법정 출석을 거부한 혐의가 있어서 수배 중이었고 차가 섰을 때부터 남자의 얼굴을 알아봤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확실한 검증 없이 얼굴만 보고 수배자로 단정한 것 자체가 이해가지 않는다며, 인종 차별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꼭 이 일이 아니더라도 피부색이 하얗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의심부터 받는 그런 일은 없어야겠죠.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이번 주 토요일 10월 31일이 핼러윈데이죠. 그만큼 사람들이 많이 모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인데, 서울시가 핼러윈 관련 포스터를 제작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핼러윈' 서울시 포스터로 경고
영정에 담긴 호박 귀신 밑으로 '올해는 잘못하면 진짜 무서운 축제가 될 수 있다'는 문구가 쓰여 있습니다.

공포 영화, '나는 네가 지난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를 패러디한 '나는 네가 10월 31일에 할 일을 알고 있다'는 포스터도 눈에 띄는데요, 축제를 즐기기 위해서 모였다가 진짜 큰일이 날 수 있다는 일종의 경고 포스터입니다.

최근 들어서 매년 핼러윈데이에는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한 사람이 서울 이태원, 강남 등지에 모여서 파티를 여는데, 이미 지난 5월 초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과 8월 서울 광화문 집회발 2차 대유행을 경험한 서울시로서는 핼러윈데이에 코로나19가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는 것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말로 경고하는 것보다 시각적으로 위험성을 알리는 것이 전달 효과가 높다면서 올해만큼은 위험성을 깨닫고 자제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불조심 포스터 생각이 나네요.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28일) 마지막 소식입니다. 나에게 맞는 여행지가 어디인지, 또 내가 가려는 여행지가 혼잡하진 않은지 미리 알려주는 여행 예보 서비스가 오늘부터 운영된다고 합니다.

코로나19 시대 여행 예보 등장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과 가을 단풍철을 맞이해서 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요,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부터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빅데이터를 이용해서 맞춤형 여행지를 추천해주는 여행 예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여행 예보는 통신과 교통, SNS 등의 다양한 자료를 기반으로 성별과 연령, 여행 예정 일자 등을 입력하면 맞춤형 여행지를 추천해주고, 또 혼잡도 등 여행지 상태를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입니다.

오늘부터 전국 여행지 1천 곳의 정보를 제공하고, 연말까지 최대 1천 곳을 추가한다는 계획입니다.

문체부는 여행 예보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이 상대적으로 덜 혼잡하고 개인 선호에 적합한 여행지를 선택해 소규모, 가족 단위로 안전한 개별 여행을 설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행 예보 서비스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