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건물이 왜 튀어나오지?' 은밀하게 쌓은 쓰레기산

'건물이 왜 튀어나오지?' 은밀하게 쌓은 쓰레기산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0.10.27 20:52 수정 2020.10.27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형 창고와 고물상을 빌리고는 주인 몰래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이들은 쓰레기 약 5천 톤을 몰래 버리고 7억 원 넘는 돈을 챙겼습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높이 11m, 길이 60m 창고가 폐기물로 가득 찼습니다.

다른 창고에도 폐기물이 산처럼 쌓였습니다.

폐기물 처리업자 A 씨 등 15명은 지난해 2월부터 올 7월까지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장으로 쓰겠다"며 대형창고나 고물상 6곳을 빌린 뒤 임대인 몰래 폐기물을 버렸습니다.

이들이 폐기물을 불법으로 투기한 창고 안입니다.

이곳에 쌓인 폐기물 가운데에는 이런 타이어나 소파 같은 것도 있습니다. 쌓인 폐기물들은 보시는 거처럼 이렇게 아예 산을 이뤘는데요, 제 키의 5배에 달합니다.

[손용하/폐기물 불법투기 피해자 : 건물이 튀어나와서 '건물이 왜 그런가, 새 건물이…' 자세히 보니깐 쓰레기가 안에서 미는. 정말로 믿기지 않는 사실이구나 하고 느꼈죠.]

A 씨를 포함한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자들은 "정상 가격보다 20% 저렴하게 처리해 주겠다"며 업체들과 계약했습니다.

폐기물을 넘긴 업체들도 창고에 투기하는 게 불법인 걸 알고도 비용 절감을 위해 범행에 가담했습니다.

A 씨 등 일당은 폐기물을 허가 없이 선별해 다시 판매하기도 했는데 폐기와 재판매를 통해 7억 원 넘게 벌어들였습니다.

[임경호/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해당 자치단체에 통보하였고, 자치단체로 하여금 관여한 자들에게 폐기물을 제거 명령을 하도록 조치했습니다.]

경찰은 폐기물 처리업자인 주범 A 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을 이들에게 맡긴 업체 관계자와 화물차 운반 기사 등 35명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이소영, CG : 박천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