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발로 밟고 화장실 안 보내고…울산 보육교사 엄벌" 국민청원

"발로 밟고 화장실 안 보내고…울산 보육교사 엄벌" 국민청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27 16:45 수정 2020.10.27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발로 밟고 화장실 안 보내고…울산 보육교사 엄벌" 국민청원
경찰이 6살짜리 원생을 발로 밟는 등 학대한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를 수사 중인 것과 관련, 피해 아동의 부모가 '가해 교사는 원장의 딸이며, 교사를 포함해 원장과 원감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해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울산 동구에서 발생한 끔찍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 가해 교사는 원장의 딸'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6살 남자아이의 부모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규모가 크고 학부모 선호도가 높은 어린이집에 다녔던 아이가 담임교사에게서 장기간 학대를 당했고, 그 교사가 원장의 딸이란 사실을 얼마 전에야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10월 5일 아이가 녹초가 된 상태로 본인 옷이 아닌 큰 바지를 입고 하원한 것을 보고 이유를 묻자, 자신의 허벅지를 가리키며 '선생님이 여기를 밟아 참을 수 없어 오줌을 쌌다'고 했다"라면서 "교사에게 전화로 확인하니 '점심에 매운 음식이 나왔는데, 아이가 물을 많이 먹어 오줌을 쌌다'고 속이려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학대가 있었는지 확인하는 물음에 아들은 교사가 밥을 5∼6숟가락씩 억지로 먹이고, 구역질하는 상황에서 밥을 삼킬 때까지 허벅지와 발목을 꾹꾹 밟고, 손가락을 입에 넣어 토하게 하고, 음식을 삼키지 않으면 화장실에 보내주지 않는 등 행위를 했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청원인은 "아이가 호흡기 질환으로 여러 차례 입원했기에 식사량도 적고 편식도 심해 스트레스가 많았고, 5살 때부터 아이가 원할 때 식사 정리를 해달라고 부탁했었다"라면서 "가해 교사는 지금이 아니면 식습관을 고치기 어려우니 꼭 도와주고 싶다고 했는데, 그것을 빌미로 끔찍한 학대 행위를 해온 것"이라고 분개했습니다.

그는 "CCTV를 먼저 확인한 원장은 아이의 말이 맞는다고 학대 사실을 인정하고, 영상 확인을 요청하는 부모를 만류하며 '저희 선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등 회유를 했다"라면서 "실랑이 끝에 영상을 봤는데 아이가 말한 것보다 훨씬 더 끔찍하고 악랄한 학대 정황들이 담겨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교사가 아이가 먹지 못해 뱉은 토마토를 움켜쥐어 입에 넣었고, 오줌이 마렵다고 동동거려도 화장실에 보내주지 않아 바지에 소변을 보게 했으며, 발목을 교차시켜 복사뼈가 맞닿게 한 다음 힘을 주어 밟거나 팔을 들어 올려 끌고 교실 밖으로 데려가기도 했다고 청원인은 주장했습니다.

청원인은 "보는 내내 숨을 쉴 수 없었고 심장이 미어지는 듯한 고통을 느꼈으며, 학대가 얼마나 오래갔는지 주변 친구들은 그 장면이 익숙한 듯 아무렇지 않게 생활했다"라면서 "영상을 확인할 때까지 원장은 가해 교사가 자신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고, 사직하도록 했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등 저희를 기만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후 다른 학부모 도움으로 다른 아이들의 증언을 통해 아이가 5살 때도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 작년 학대는 CCTV가 없어 아이들 증언만으로는 조사와 처벌이 어렵다고 한다"라면서 "아이는 베개를 주변에 쌓아 자신을 지켜준다고 말하는 등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고, 자신이 당한 것과 같이 동생 허벅지를 밟는 등 폭력성도 심해졌다"고 호소했습니다.

청원인은 글에서 가해 교사와 원장·원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 학대를 지켜본 다른 아이들의 심리 상태 확인과 치료, 보육교사 자격 요건과 원장에 대한 처벌 수위 강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