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우세지역도 '흔들'…바이든, 김정은 만남 언급

트럼프 우세지역도 '흔들'…바이든, 김정은 만남 언급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20.10.23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2일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가 예상됐던 주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지막 TV 토론이 열렸는데, 바이든 후보가 핵 능력을 줄인다고 약속하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여론조사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갈수록 몰리고 있습니다.

우선 승패를 가를 대표적인 경합주 6곳에서 바이든 후보는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을 4.1% 포인트 앞서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할 것으로 예상됐던 곳들이 접전으로 바뀌는 경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겼던 텍사스와 조지아, 아이오와, 오하이오 등 4개 주에서 이번에는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 4곳에, 경합주 6곳에서 모두 패배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참패할 수 있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23일) 마지막 TV토론이 열렸습니다.

코로나 사태의 책임부터 중국과 북한 문제 같은 외교문제 등을 놓고 맞붙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코로나 바이러스는 사라질 겁니다. 이제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곧 없어질 겁니다.]

[바이든/후보 : 대통령이 골프나 치러 다닐게 아니라, 여당 야당 의원들하고 경제 살릴 지원책 협상을 해야 됩니다.]

바이든 후보는 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핵 능력을 줄인다고 동의한다면 만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