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암 투병 김철민 "선인장액 · 죽순 식초 제안도 받아봐…상담의 절실"

암 투병 김철민 "선인장액 · 죽순 식초 제안도 받아봐…상담의 절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22 18:08 수정 2020.10.22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개그맨 김철민
암 치료를 위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먹다가 부작용으로 복용을 중단한 개그맨 김철민 씨가 오늘(22일) 국정감사장에 영상으로 참여했습니다.

김 씨는 국감에서 "저는 선인장 가루액, 대나무 죽순으로 만든 식초 등 수십 가지 대체요법 제안을 받았다"며 "(환자들은) 이상한 제품에 현혹되기 쉽다. 다른 사람이 좋아졌다고 해서 자신도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해 복용했다가 낭패를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문적으로 상담해주는 의사 선생님이 계시면 정말 좋겠다"고 호소했습니다.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도 "표준 치료 외 여러 대체 요법의 효과에 관한 판단과 부작용 관리는 오롯이 환자들의 몫으로 남겨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환자들이 음지에서 대체요법을 시도하지 않도록 대체요법 활용 현황을 파악하고 부작용 관리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게 신 의원의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대체요법을 제도권 안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며 "의료계는 대체의학을 신용하지 않지만 많은 국민이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제도권 내에서 연구하고 결과를 활용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암 환자들이 매일 상담을 하거나 (대체요법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의료체계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강구해야 할지 깊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앞서 지난해 말 펜벤다졸 유행 당시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다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