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화 김태균, 눈물의 은퇴 기자회견 "팬들한테 우승을 안겨주지 못한 게 평생 한으로 남을 거 같다"

한화 김태균, 눈물의 은퇴 기자회견 "팬들한테 우승을 안겨주지 못한 게 평생 한으로 남을 거 같다"

박종진 작가,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10.22 18:51 수정 2020.10.22 1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0년간의 프로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김태균(38·한화 이글스)이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태균은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한화 이글스는 자존심이자 자부심이었다"면서 우승을 하지 못한 한을 드러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