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천억짜리 정찰기 2대 벌써 고장…부품 돌려막기

2천억짜리 정찰기 2대 벌써 고장…부품 돌려막기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0.22 07:43 수정 2020.10.2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상에 있는 30cm 크기의 물체도 식별한다는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는 1대당 가격이 2천억 원 정도 합니다. 이 비싼 걸 우리 군이 지난해 12월부터 4대를 들여왔는데 1년도 안 돼 2대가 고장 나자 1대를 아예 세워두고 정상 부품들을 떼어내 돌려막기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먼저 탈이 난 건 지난해 12월 들어온 글로벌호크 1호기입니다.

유압으로 작동하는 랜딩기어에서 기름이 샜습니다.

착륙할 때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인데 제 기능을 못 하면 기체가 고속으로 착륙하다가 넘어져 크게 파손될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들어온 2호기는 핵심 제어 센서가 먹통입니다.

공군과 방사청은 SBS 확인 취재에 비행의 핵심 부품인 제어 센서의 고장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당 2천억 원짜리 글로벌호크 2대가 도입 10달도 안 돼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

그래서 군이 생각해낸 게 동류전환입니다.

한 대를 아예 포기하고 멀쩡한 부품을 떼어내 이른바 돌려막기 하는 것입니다.

원래는 부품이 단종된 낡은 무기를 수리할 때나 쓰는 방법입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책임분석관 : 미 정부가 품질을 보증한다고 했으나 전혀 품질 보증이 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서 받을 때부터 하자가 있었던 건지 우리가 운용 중에 문제가 생긴 건지 정확한 조사가 필요한데 코로나 사태로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한미는 몇 달째 부품과 기술진 지원 문제를 협의하고 있지만, 미 측이 코로나 사태 등을 이유로 들어 한국 방문에 소극적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