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철새 정치인" 금태섭 향한 힐난…손 내미는 김종인

"철새 정치인" 금태섭 향한 힐난…손 내미는 김종인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10.22 07:41 수정 2020.10.2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내 소신파로 평가받던 금태섭 전 의원이 편 가르기와 오만이 문제라면서 어제(21일) 탈당했습니다. 당 안팎의 엇갈리는 반응 속에 야권에서는 금 전 의원에게 함께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금태섭 전 의원이 내세운 탈당 명분은 "유연함·겸손함·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민주당이 변했다"는 것입니다.

"편 가르기로 국민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정치적 유불리만 계산하는 당 지도부에 절망한다", "상식과 이성이 살아 숨 쉬는 정당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는 말도 남겼습니다.

앞으로 행보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금태섭/전 의원 : 앞으로도 시간 많고, 저도 (정계) 은퇴하는 게 아닌데….]

금 전 의원은 지난해 공수처법안에 대한 국회 표결 때 기권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당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아쉽게 생각합니다.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반면, 김남국 의원은 "이익과 자리만 쫓아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고 힐난했습니다.

금 전 의원과 함께 '소신파'로 불려 온 전·현직 의원들은 "야속하고 원망스럽다", "이해는 되지만 동의하기 어렵다", "안타깝다"로 조금씩 다른 반응을 내놨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함께 할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까, 한번 만나볼 수는 있어요.]

금 전 의원의 탈당을 중도층이 어떻게 평가하느냐에 따라 본인의 정치 행보에 영향을 받을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