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검 저격' 추미애 직격탄 맞은 윤석열 "할 말 하겠다"

'대검 저격' 추미애 직격탄 맞은 윤석열 "할 말 하겠다"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10.22 07:25 수정 2020.10.2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에서는 오늘(2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됩니다. 추미애 장관이 어제 대검을 저격해야 한다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 국감에서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원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부터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하는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진행됩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추미애 법무장관이 어제 SNS를 통해 쏟아낸 비판에 윤 총장이 어떤 입장을 내놓느냐입니다.

추 장관은 어제 페이스북 글에서 '대검이 국민을 기망했다', '윤 총장이 성찰과 사과를 말했어야 했다', '대검을 저격해야 한다'는 등 윤 총장과 대검을 거세게 몰아붙였습니다.

윤 총장은 오늘 국감장에서 의원들의 관련 질의가 있을 경우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밖에도 라임 사태의 핵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 접대·야당 로비가 있었다고 폭로한 것과 윤 총장 가족·측근에 대한 고발 사건에 대해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에 대해서도 윤 총장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여당은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강조하며 윤 총장에 대한 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야당은 현 정부의 부당한 검찰 길들이기라며 여권을 비판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밖에도 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관련 진술을 총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측근 한동훈 검사장을 겨냥한 '검언유착' 수사를 놓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