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檢 관계자가 도피 조력" "라임 수사 생중계" 추가 폭로

"檢 관계자가 도피 조력" "라임 수사 생중계" 추가 폭로

김봉현 닷새 만에 추가 폭로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10.22 07:18 수정 2020.10.2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현직 검사들을 접대한 적 있다고 밝힌 김봉현 씨가 검찰 소환 조사에는 응하지 않더니 옥중에서 두 번째 입장문을 냈습니다. 해당 검사들은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출신으로 접대가 실제 있었고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도피 당시에는 검찰 관계자들의 도움을 받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봉현 씨 측은 어제(21일) SBS를 비롯한 여러 언론사에 2차 입장문을 보냈습니다.

1차 입장문을 통해 검사 접대 의혹 등을 공개한 지 5일만입니다.

김 씨는 1차 입장문에서 밝힌 2019년 7월 현직 검사 3명 접대는 사실이라며, 이들은 동석했던 A 변호사와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법무부 조사 과정에 접대했던 검사 3명 중 2명은 사진을 보고 특정했고, 나머지 1명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도 봤지만 확실하지 않아서 특정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봉현 씨는 또 라임자산운용 이종필 전 부사장이 도피할 때부터 검찰 관계자들로부터 조력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들이 검찰 추적 방법 등을 알려줬으며 라임 수사 관련 상황을 생중계해줬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8월 윤석열 검찰총장이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해야 한다"고 발언한 직후 애초 조사하지 않겠다고 했던 여당 관계자 관련 사건을 다시 진행하겠다고 검사가 밝혔다며 자신은 6달 동안 사실상 수사팀 일원이 되어 인권을 침해당했다는 취지로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김 씨 주장 중 신뢰할 만한 대목이 없다며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수사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