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급식비 5만 원 쓰래서 샀더니 "다 썩은 과일 왔어요"

급식비 5만 원 쓰래서 샀더니 "다 썩은 과일 왔어요"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0.10.21 07:53 수정 2020.10.21 0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시와 시 교육청이 학생 1인당 10만 원에 교육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그중 절반은 학교 급식 업체들이 파는 꾸러미 상품을 사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꾸러미 상품의 품질이 엉망이어서 학부모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반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인천시에서 교육재난지원금 10만 원을 받은 인천 초등학생 학부모 이 모 씨.

그중 5만 원은 급식 납품업체가 공급하는 인천 e음 꾸러미몰이라는 앱에서만 쓸 수 있다는 설명을 듣고 5만 원짜리 과일 꾸러미를 샀습니다.

그런데 배송된 과일을 본 이 씨는 실망했습니다.

[이 모 씨/인천 초등학생 학부모 : 상자를 딱 열었는데 딱 봤을 때도 하얗게 펴가지고 다 짓물러서. 이걸 어떻게 아이들이 먹으라고. 이게 지금 다 썩어서 온 거예요.]

같은 구성의 과일박스 가격이 얼마나 하는지 근처 마트에서 직접 비교해봤습니다.

유통 시기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수 있음을 고려해도 마트에서 산 과일이 크기도 크고 신선한데, 합산 가격은 더 저렴합니다.

비싸고 살 물건이 없다는 학부모들 민원이 이어지자, 인천시는 납품업체들이 온라인 판매 경험이 없어 가격을 맞추기 어려웠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상품 159개 중 27%가 온라인 최저가보다 1만 원 이상 비쌌지만, 오히려 저렴한 품목도 43%나 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분담하자는 정책 효과를 달성하려면 납품업체와 시민 모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