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멍투성이 사망 여아' 부모, 학대 혐의 묻자 묵묵부답

'멍투성이 사망 여아' 부모, 학대 혐의 묻자 묵묵부답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10.21 07:35 수정 2020.10.21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온몸에 멍이 든 채 병원에 실려 왔다 숨진 16개월 아기의 부모를 경찰이 어제(20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국과수 부검에서 외부 충격에 의한 복부 손상이 있었다는 소견이 나왔는데 사망 원인에 대한 다각도의 수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민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3일, 몸에 멍과 상처가 있는 상태로 병원 응급실에 옮겨졌으나 결국 숨진 16개월 A양.

A양이 사망에 이르게 된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A양의 부모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어제 낮부터 조사를 벌였습니다.

[((아기) 복부 충격 어떻게 설명하실 건가요, 학대 혐의 인정하십니까?) …….]

아동학대 혐의를 들여다보기 위한 조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경찰은 앞서 지난주부터 A양 부모의 지인과 보육시설 관계자, 과거 A양이 진료받았던 의료기관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오면서 과거 학대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뤄진 조사에서 경찰은 주변인들로부터 부모가 A양을 방치하는 듯한 모습 등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부검을 진행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양이 사망에 이르게 된 원인이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라고 1차 구두 소견을 냈습니다.

경찰은 이후 최종 부검 결과는 물론, A양 부모에 대한 조사, 주변인 조사 등의 결과를 종합해 학대 여부와 사망과의 관련성을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이와 별개로 서울지방경찰청은 과거 3차례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 때 일선 경찰서가 제대로 조사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