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동 킥보드 출근' 50대, 굴착기와 충돌…결국 사망

'전동 킥보드 출근' 50대, 굴착기와 충돌…결국 사망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10.21 08:06 수정 2020.10.21 0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출근길에 전동 킥보드를 타고 달리던 50대 남성이 대형 굴착기와 부딪혀 숨진 일이 있었습니다. 헬멧을 쓰지 않고 킥보드를 타다가 막 골목에서 빠져나오는 굴착기를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안희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 성남시 한 도로, 굴착기 한 대가 골목을 빠져나갑니다.

신고가 접수된 건 CCTV에 이 장면이 찍힌 직후인 그제(19일) 아침 7시쯤, 100m쯤 앞 대로변에서 53살 A 씨가 몰던 전동 킥보드가 굴착기와 충돌했다는 것입니다.

피해자는 이곳 다리 아래 인도를 따라 달리다 이곳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주변에는 볼록거울이나 경고 표지판 등 어떠한 안전장치도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굴착기 기사 57살 오 모 씨는 충돌 직전 골목에서 왕복 8차선 대로로 합류하면서 왼쪽에서 달려오는 차량을 살피느라 A 씨를 보지 못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파악됐습니다.

[인근 상인 : 일단 차가 (오른쪽으로) 진입해야 하니까 저쪽(왼쪽)에서 오는 차들을 많이 신경 쓰잖아요. 근데 (킥보드) 타고 오는 사람들은 또 조심하는 게 아니고 쓱 지나가 버리니까 (위험하죠.)]

사고 당시 A 씨는 헬멧을 쓰지 않은 상태로,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A 씨가 탔던 전동 킥보드는 최대 시속 30km까지 달릴 수 있는 기종으로, 평소 용인 자택부터 사고 지점 근처 사무실까지 출퇴근길에 주로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주변을 제대로 살피지 않고 굴착기를 몰다 사망 사고를 낸 혐의로 기사 오 씨를 입건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