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필수노동자 노고, 정당하게 평가하고 지원해야…입법화 서두르겠다"

이낙연 "필수노동자 노고, 정당하게 평가하고 지원해야…입법화 서두르겠다"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10.03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필수노동자 노고, 정당하게 평가하고 지원해야…입법화 서두르겠다"
추석 연휴 나흘째인 오늘(3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연휴에도 일하는 필수노동자를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성동구의 한 버스회사를 찾았는데, "필수노동자의 노고를 정당하게 평가하고 지원하는 일을 당장이라도 시작해야 한다"면서 "연휴가 끝나면 바로 일에 착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성동구는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필수노동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제정한 곳입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필수노동의 중요성이 더 부각되고 있는데, 그만큼 노동자들이 인정받고 있느냐 하면 그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비대면 시대에 (시민을) 대면하지 않을 수 없는 분야가 많은데, 택배, 의료, 돌봄, 운송, 물류 등 분야도 모두 마찬가지"라며 "본의 아니게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도 상대적으로 많은데, 그런 분들을 개인 책임으로 맡겨놓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성동구의 조례를 직접 언급한 이 대표는 "중요한 정책은 정부가 먼저 시작하고 국회가 시작해서 지방까지 내려간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반대도 얼마든지 있다"면서 관련 정책 입안에 있어서 "앞으로 최고위는 노동 분야 전담 박홍배 최고위원을 통해서, 원내 입법화는 김영배 의원을 통해 서두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