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속도로 귀경길 정체…저녁 8시부터 풀릴 듯

고속도로 귀경길 정체…저녁 8시부터 풀릴 듯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02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속도로 귀경길 정체…저녁 8시부터 풀릴 듯
추석 다음 날인 오늘(2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 서울로 돌아오는 차량들이 몰리며 정체가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귀경길 정체는 오늘 저녁 늦게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남이분기점∼청주 부근, 안성 부근∼안성휴게소 부근, 양재 부근∼반포 등 총 50㎞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분기점∼서해대교, 매송∼용담터널, 일직분기점∼금천 등 총 40㎞ 부근에서 차들이 밀리고 있습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설악 부근∼서종 부근, 남양주요금소∼강일 등 총 21㎞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옛 서울외곽순환도로) 구리 방향은 하남분기점∼상일, 일산∼김포요금소, 서울분기점∼송내 등 13㎞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오후 5시에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할 경우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목포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30분, 광주 3시간 40분, 대구 3시간 40분, 강릉 3시간 10분, 대전 2시간 10분 등입니다.

오늘 오전 9∼10시쯤 시작된 귀경길 정체는 저녁 8∼9시쯤 풀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교통량이 412만 대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추석 연휴 이동하는 차량 수가 여느 추석 때보다 줄었다"며 "이런 추세로 오늘은 평소 일요일 수준의 정체가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