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건 "한반도 외교 증진 방안 논의…북 관여 필요"

비건 "한반도 외교 증진 방안 논의…북 관여 필요"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9.29 07:24 수정 2020.09.29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28일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본부장과 만난 뒤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고 그들과의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서해에서 있었던 공무원의 비극적 피살도 논의했다"면서 "한국 국민, 그리고 분명히 미국에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