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대단히 송구…남북 관계의 반전 기대"

문 대통령 "대단히 송구…남북 관계의 반전 기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29 07:17 수정 2020.09.29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면서 어제(28일) 처음으로 공무원 피살 사건을 직접 언급했습니다. 국민께 송구하다고도 했는데, 다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남북 관계에 반전을 기대한다고도 밝혔습니다.

보도에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공무원 피격 사건을 처음으로 공개 언급하며 애도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며 "송구하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입니다.]

대통령 발언은 전체의 5분의 3가량이 '남북 관계 반전'에 집중됐습니다.

북한이 통지문을 보내온 건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이라고 말했는데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를 '각별한 의미'라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입니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이 비극적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고 대화와 협력을 재개할 반전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총살당한 국민의 비극마저 북한과의 미래를 위한 발판으로 삼느냐"고 대통령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