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文 "피격 공무원 애도…김정은 사과 각별한 의미"

[영상] 文 "피격 공무원 애도…김정은 사과 각별한 의미"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9.28 15:44 수정 2020.09.28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업지도선 공무원이 북한에 피살된 사건에 대해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드린다"며 처음 사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오후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면서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면서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을 강조하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당장 제도적인 남북 협력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나가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군사 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구성 : 조을선, 촬영 : 신동환, 김현상,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