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해 침범 중단하라"…'추가 조사' 요구에 선 그은 北

"영해 침범 중단하라"…'추가 조사' 요구에 선 그은 北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9.27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공무원 시신 수색 과정에 대해 우리 측에게 북측 영해를 무단 침범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과거 해상군사분계선 이슈를 다시 꺼내 청와대의 추가 조사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27일) 오전 조선중앙통신 보도입니다.

북 '영해 침범 말라
남측이 그제부터 숱한 함정과 선박들을 수색에 동원하며 자신들의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행동이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하고 있다며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자신들이 서남 해상에서 수색을 하고 있고, 시신을 습득하면 인계할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도 자신들의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가 어제 북한에 추가조사와 필요시 남북 공동조사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북한이 사실상 선 긋는 입장을 내놓음과 동시에 우리 측의 통상적인 수색 작업을 자신들의 기준에 따라 영해 침범으로 규정한 겁니다.

우리는 실질적 남북 해상경계선인 NLL을 기준선으로 삼고 있지만 북한은 1999년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기준으로 연평도 인근 바다가 북한 수역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과거의 기준선 논란을 꺼내 들면서 더 이상 북한에 문제 제기하지 말라는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