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풋볼 관람석에서 마스크 거부한 美 여성…경찰이 테이저건 쏴

풋볼 관람석에서 마스크 거부한 美 여성…경찰이 테이저건 쏴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9.27 08:47 수정 2020.09.27 1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풋볼 관람석에서 마스크 거부한 美 여성…경찰이 테이저건 쏴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미 오하이오주 한 중학교의 풋볼경기를 관람하며 마스크를 쓰기를 거부한 여성이 경찰의 테이저건에 맞아 체포됐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어제(26일) 오하이오주 소도시 로건의 한 중학교 풋볼경기장에서 규정을 어긴 채 마스크 없이 경기를 관람한 백인 여성 얼리샤 키츠를 학교 전담 경찰관이 테이저건을 쏴 체포했습니다.

백인 여성 키츠를 체포한 학교 전담 경찰관이 흑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 경찰국과 학교에는 인종비하 욕설 전화가 걸려오는 등 지역 사회에 논란이 일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