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위기' 공감…현대차 노사, 11년 만에 임금 동결

'코로나 위기' 공감…현대차 노사, 11년 만에 임금 동결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09.26 06:45 수정 2020.09.26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 위기 공감…현대차 노사, 11년 만에 임금 동결
코로나 위기에 공감한 현대자동차 노사가 11년 만에 임금을 동결했습니다.

현대차 노동조합은 전체 조합원(4만 9천598명) 대상으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한 결과, 4만 4천460명(투표율 89.6%)이 투표해 2만 3천479명(52.8%)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잠정합의안은 임금, 즉 기본급 동결을 골자로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 원, 우리사주 10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 원 지급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임금을 동결하게 된 것은 11년 만의 일로, 현대차 임금 동결은 지난 1998년 외환위기, 2009년 세계 금융위기에 이어 이번이 역대 세 번째입니다.

노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늦은 지난달 13일 교섭을 시작했으나 역대 두 번째로 짧은 40일 만에 잠정합의안을 끌어냈습니다.

노조는 교섭 전부터 소식지 등을 통해 임금 인상보다 고용 안정에 집중할 것을 직간접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실제 노사는 올해 교섭에서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환경 변화 속에서도 연간 174만 대 수준인 국내 공장 생산 물량을 유지하기로 합의하는 등 일자리 지키기에 뜻을 모았습니다.

또 향후 전기차 시장을 고려해 전기차 전용공장 지정을 논의하고 고용 감소 위험이 큰 부문부터 직무 전환 교육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내부적으론 조합원들 반발이 컸던 '시니어 촉탁제' 변경에도 노사가 합의했습니다.

시니어 촉탁제는 정년퇴직자 중 희망자만 회사가 신입사원에 준하게 임금을 지급하고 1년 단기 계약직으로 고용하는 것인데, 대다수가 기존 재직 기간에서 일했던 근무 조가 아닌 다른 근무 조에 배치된 탓에 불만이 있었습니다.

올해 교섭에서 사측은 이를 반영해 시니어 촉탁을 기존 근무 조에 배치하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잠정합의안 가결을 토대로 노사가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에 힘을 모으고, 협력사와 동반 생존을 일궈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노조는 "국내외 여러 상황을 고려해 조합원들이 다소 아쉬운 점이 있더라도 일자리를 지킨 것에 찬성표를 준 것 같다"며 "부족했던 부분은 내년 교섭에서 채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조인식은 28일 오는 월요일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현대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