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용대출 조이기'…국민·우리·카뱅 등 금리 인상·한도 축소

'신용대출 조이기'…국민·우리·카뱅 등 금리 인상·한도 축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25 11:05 수정 2020.09.25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용대출 조이기…국민·우리·카뱅 등 금리 인상·한도 축소
최근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대출자금으로 투자) 등의 영향으로 급증한 신용대출의 속도 조절을 위해 은행권이 금리 인상에 나섰습니다.

KB국민은행은 29일자로 가계 신용대출 한도를 일제히 낮추고 금리를 올린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우선 한도의 경우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이 현행 최대 4억 원에서 2억 원으로, KB직장인든든신용대출이 최대 3억 원에서 2억 원으로 줄어듭니다.

비대면 KB스타신용대출 최대 한도도 3억 원에서 절반인 1억5천만 원으로 축소됐습니다.

우대금리도 줄어 전체 신용대출 상품 금리는 0.1∼0.15%포인트 인상된다는 게 KB국민은행의 설명입니다.

카카오뱅크도 오늘 직장인 신용대출의 최저금리를 기존 연 2.01%에서 연 2.16%로 0.15%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우리은행도 앞서 어제 홈페이지에 주력 신용대출 상품인 '우리 주거래 직장인대출'의 우대금리 변동 사항을 공지했습니다.

공지에 따르면 기존 우대금리 항목 가운데 우리은행 이용실적 중 '공과금·관리비'(0.1%포인트)가 삭제되고, 대출자 소속 기업에 대한 우대금리도 최고 0.6%포인트에서 0.3%포인트로 낮아졌습니다.

우량기업 임직원 신규 유치 건에 부여되던 0.1%포인트의 이벤트성 우대금리도 없어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최대 우대금리 폭이 연 0.5%포인트나 깎였고, 동시에 전체 신용대출 금리는 연 0.5%포인트 높아진 셈입니다.

케이뱅크는 두 은행보다 앞서 18일 주요 대출 금리를 올렸습니다.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연 2.13%로 0.1%포인트, 마이너스통장 금리는 최저 연 2.63%로 0.2%포인트 각각 인상됐습니다.

은행권의 이런 움직임은 최근 금융당국이 신용대출 급증에 대해 우선 은행들의 자율적 관리를 요구한 데 따른 것입니다.

이에 따라 은행들은 신용대출 속도 조절 방안으로 우대금리 축소를 통한 신용대출 금리 인상, 200∼270%에 이르던 특수직(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포함)의 소득대비 신용대출 한도 축소 등을 논의해왔습니다.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이달 들어 열흘 만에 1조 원이 늘어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다가 은행권의 자율적 신용대출 관리의 영향으로 최근 급증세는 다소 진정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