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7만 원→1,200만 원 폭탄 청구…아파트 관리비 진실공방

[뉴스딱] 7만 원→1,200만 원 폭탄 청구…아파트 관리비 진실공방

SBS 뉴스

작성 2020.09.25 09:34 수정 2020.09.28 15: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금요일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첫 소식은 영국 이야기입니다.

영국에서 한 편의점에 난동을 부리는 고객의 모습이 공개가 됐는데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난동의 원인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켜달라는 요청 때문이었습니다.

여성이 편의점에 비치된 바구니를 집어 들어서 반대편으로 집어던집니다. 진열대에 있는 술병도 바닥으로 내동댕이칩니다.

영국 편의점에서 난동 피운 여성
바닥은 깨진 술병과 흘러나온 술로 금세 엉망이 됐는데요, 지난 5월 영국 남부 서리주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발생한 일입니다.

매장 직원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서 한쪽으로만 통행하게 돼 있다며 이 동선을 지켜달라고 요청하자 화를 내며 난동을 부렸다고 합니다.

직원은 매장 안에서 폭력을 경험한 사례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안 이런 행위가 늘면서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해졌다고 말했는데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사람들이 분노를 표출하는 이른바 '코로나 앵그리' 현상이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서 영국 소매업체 23곳의 최고경영자들은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노동자들을 폭행하는 등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물론 매우 잘못된 행동이지만 처벌 강화와 함께 이렇게 집단적으로 우울감 내지는 분노를 표출하는 국민들에 대한 심리 방역, 심리 케어도 좀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음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최근 호주 해안에 고래가 떠밀려와서 목숨을 잃는 일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상황인데요,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 섬 해안가의 모습입니다.

고래 수백 마리가 한꺼번에 밀려와 처음 발견된 것은 호주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입니다.

수심이 얕은 모래톱에 걸려서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것인데요, 당국이 곧장 구조 작업에 나섰지만 이틀 뒤인 23일 10km 떨어진 곳에서 또 다른 고래 한 200여 마리가 역시 모래톱에 걸린 채 발견됐습니다.

호주 고래 떼죽음
해변으로 밀려온 고래는 무려 470마리로,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 가운데 380마리 정도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 당국은 아직 숨이 붙어 있는 고래 가운데 구조할 수 있는 수는 기껏해야 20마리 정도일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고래 떼가 모래톱에 갇힌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1935년 294마리가 좌초된 이후에 가장 많습니다.

고래들이 왜 이렇게 모래톱까지 밀려와서 떼죽음을 당했는지 아직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수온 상승, 해양 오염, 군함에서 쏘는 음파 등 다양한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원인을 알아야 예방도 가능할 텐데 좀 답답한 상황이네요, 다음 소식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25일) 마지막 소식은 대전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이 아파트에서 관리비 1,200여만 원이 청구됐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돼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올라온 청원입니다.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한다는 청원인은 아파트 관리비가 지난 1월 7만 원에서 2월에는 814만 원으로 100배 이상 급등했고, 4월에는 1,200만 원 넘게 나왔다며 관리업체에 관리비 부과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했지만 아직 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파트 관리비 논란
이어서 아파트 관리에 문제가 많아 이를 지적하자 업체가 관리비 폭탄으로 대응한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관리업체 측은 청원인이 5년 동안 관리비를 연체해서 관리비와 연체료를 가산해 청구한 것으로 관련 증거를 관할 구청에 제출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해당 아파트는 1984년 지어진 서민형 아파트로 110세대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번 논란에 대해 일각에서는 소규모 아파트들은 행정기관의 관리, 감독을 거의 받지 않고 있기 때문에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이를 위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