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금값 된 토마토…"햄버거에 못 넣어드려 죄송"

[Pick] 금값 된 토마토…"햄버거에 못 넣어드려 죄송"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09.24 15:51 수정 2020.09.24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토마토
대형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햄버거에 토마토를 넣지 못하는 일이 생기고 있습니다.

버거킹이 오늘(24일) 홈페이지를 통해 "여름 이상 기후 및 태풍의 영향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토마토 수급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천재지변으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토마토 수급이 안정적이지 못하다"는 이유인데요.

토마토 버거킹
실제로 54일이 넘는 사상 최장 장마와 연이은 태풍 영향으로 토마토 값이 '금값'이 됐다고 합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를 보면 오늘 기준 토마토 평균 도매가는 10㎏에 6만2천660원입니다. 한 달 전 3만120원보다 108% 올랐습니다. 1년 전엔 2만8천320원이었습니다.

토마토 소매 가격도 오늘 1㎏에 7천913원으로, 한 달 전 4천49원보다 58% 가까이 뛰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 홈페이지
맥도날드와 롯데리아 등 다른 햄버거 업체들도 토마토 수급이 불안정한 건 마찬가지라고 하는데요.

올해 작황이 좋지 않아 당분간 토마토 출하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금값 된 토마토' 수급 불안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