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일부 지역 상승폭 확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일부 지역 상승폭 확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9.24 14:14 수정 2020.09.24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일부 지역 상승폭 확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이 59주 연속 상승하며 불안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서울 은평·동대문·관악구와 경기도 과천·성남·하남시 등은 상승폭이 지난주보다 확대됐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값은 5주 연속 0.01% 상승하며 횡보했습니다.

2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21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6%로, 5주 연속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작년 8월 둘째 주 이후 59주 연속 상승한 것입니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코로나19가 확산한 올해 3∼5월 주간 기준으로 0.02∼0.07% 수준으로 상승하다가 6∼7월 상승폭을 더 키웠고,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8월 첫째주에는 0.22% 올라 정점을 찍었습니다.

이후 0.18%(8월 2주), 0.17%(8월 2주), 0.16%(8월 3·4주, 9월 1·2·3주)로 둔화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전세 물건이 부족하고 가격이 내리지 않아 불안한 모습입니다.

감정원은 "서울의 경우 저금리 기조와 새 임대차 법 시행, 가을 이사철 등의 영향으로 입지 요건이 양호한 역세권 위주로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다만, 최근 급등 영향으로 숨 고르기를 보이며 상승폭은 축소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습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8% 올라 65주 연속 상승했습니다.

지난주(0.09%)보다는 상승폭이 소폭 감소했습니다.

은평구(0.07%→0.10%)를 비롯해 동대문구(0.07%→0.09%), 관악구(0.06%→0.08%) 등 7개 구의 상승률이 지난주보다 커졌습니다.

강북·도봉·서대문·양천구는 각각 지난주 0.06%에서 이번주 0.07%로 상승했습니다.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강동구(0.13%)를 비롯해 송파구(0.12%), 성북구(0.11%) 등 3개 구는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나머지 구들은 상승률이 지난주보다 0.01∼0.03%포인트 감소했습니다.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은 0.21% 상승하며 4주 연속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59주 연속 상승입니다.

위례신도시 등 청약 대기 수요 영향이 있는 하남시(0.34%→0.43%)를 비롯해 수원 영통구(0.29%→0.42%), 광명시(0.40%→0.41%), 성남시 분당구(0.24%→0.35%), 과천시(0.20%→0.32%) 등의 상승세가 눈에 띕니다.

지방의 전셋값 상승률은 0.15%로 지난주(0.16%)보다 소폭 둔화했습니다.

감정원은 "7·10대책, 8·4공급대책 영향과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 등으로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9억원 이하, 중소형 아파트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