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8조 규모' 4차 추경 막판 통과…통신비 축소·백신 접종 확대

'7.8조 규모' 4차 추경 막판 통과…통신비 축소·백신 접종 확대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9.23 0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가 두 번째 코로나 지원금을 주기 위한 4차 추경안을 어젯(22일)밤 늦게 통과시켰습니다. 여야가 한 발씩 물러나서 접점을 찾았는데, 통신비는 나이에 따라 지급 대상을 줄이는 대신, 여기서 남은 돈을 독감 백신과 돌봄비 같은 다른 지원을 늘리는데 쓰기로 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박병석/국회의장 :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수정안대로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국회는 2차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어젯밤 늦게 통과시켰습니다.

정부안에서 296억 원이 깎인 7조 8,148억 원 규모입니다.

통신비 지원과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던 여야는 어제 정오쯤 전격 합의안을 발표했습니다.

민주당이 통신비 2만 원을 13세 이상 전 국민에 준다는 방안에서 한발 물러서 16살에서 34살, 그리고 65살 이상만 주자는 타협안을 냈습니다.

여기서 남는 예산 5천2백억 원을 국민의힘이 요구해온 돌봄비 확대나 법인택시 기사 지원 같은 사업들에 배정하기로 한 겁니다.

국민의힘도 전 국민 독감백신 접종을 고집하지 않고, 무료 접종 대상을 장애인 등 105만 명까지만 늘리는 데 동의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잘 전달되어서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합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추석 전 재난지원금 지급이 안 될 때 예상되는 국민적 비난 우려에 여야가 막판 타협을 이뤄낸 겁니다.

당초 통신비 전 국민 지급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선별지원으로 바뀐 건 죄송하지만, 늦지 않게 추경안을 처리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