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재인 "17살 때 첫 발작, 불안·거식·폭식에 시달려…병과 함께 성장" 고백

장재인 "17살 때 첫 발작, 불안·거식·폭식에 시달려…병과 함께 성장" 고백

SBS 뉴스

작성 2020.09.22 1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재인 "17살 때 첫 발작, 불안·거식·폭식에 시달려…병과 함께 성장" 고백
가수 장재인이 숨겨온 아픔을 고백했다.

장재인은 22일 자신의 SNS에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긴다.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다"며 장문의 글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장재인은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다"며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이십대가 된 나는 24살~29살까지 소원이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였다. 그게 맘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었다"면서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열심히 살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이제는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버렸다"는 장재인은 그래도 지금은 증상이 많이 나아졌다고 전했다. 그는 "우선 행복이란 단어 자체를 내려놓았고, 나는 낮은 자존감에 묶일 수밖에 없는 삶을 지나온 걸 인정했고, 무엇보다 일 년간 약을 꾸준히 복용했더니 많은 증상들이 호전"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릴 적에, 나랑 똑같은 일 겪고도 아님 다른 아픈 일 겪고도 딛고 일어나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들 보면서 버텼다"며 "내가 그랬던 거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 그럼 내가 겪었던 사건들도 의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고. 그런 생각이 최악의 상황에도 저를 붙잡았던 것 같고 지금도, 그럴 수 있다면 참 맘이 좋겠다 싶다"라고 음악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면서 다른 이들에게도 용기를 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다음은 장재인 인스타그램 글 전문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겨요.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네요.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 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어요. (아마 이거만으로 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은, 무슨 일인 줄 알죠, 고생 많았어요 정말.)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되었네.

거기에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증상에 크게 한몫했을 거고. (엄마 미안! 하지만 노래하기로 맘먹은 이상, 알죠.?)

그렇게 이십 대가 된 나는 24살~29살까지 소원이 제발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 였는데, 그게 맘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더라고요.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열심히 살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지는 거라.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이제는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버린 요즘.
1. 우선 행복이란 단어 자체를 내려놓았고
2. 나는 낮은 자존감에 묶일 수밖에 없는 삶을 지나온 걸 인정했고
3. 무엇보다 일 년간 약을 꾸준히 복용했더니
많은 증상들이 호전됨.
(그 전엔 약에 대한 반감에 길게는 삼 개월 복용이 다였음!)

18살에 앨범을 계획하며 내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하기로 다짐했었는데, 그 이유는 내가 그렇게 행한 이들을 보고 힘을 얻어서에요.

어릴 적에, 나랑 똑같은 일 겪고도 아님 다른 아픈 일 겪고도 딛고 일어나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들 보면서 버텼거든요.

내가 그랬던 거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 그럼 내가 겪었던 사건들도 의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고.

그런 생각이 최악의 상황에도 저를 붙잡았던 것 같고 지금도, 그럴 수 있다면 참 맘이 좋겠다 싶어요.

첫 타래가 생각보다 길어져서 읽기에 괜찮을까 염려되고 미안해요. 긴 글 여기까지 왔다면 또 고맙고.

잘하는 게 이야기뿐이라 조금씩 앨범과 함께 이 이야기보따리들을 풀어보려 해요.

아주 사적인 이야기지만, 사람들의 아픔과 불안은 생각보다 많이 닮은 것 같더라.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