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두산, 잠실 라이벌 LG에 '짜릿한 끝내기'…5위 재탈환

두산, 잠실 라이벌 LG에 '짜릿한 끝내기'…5위 재탈환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9.21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두산이 잠실 라이벌 LG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두고, 하루 만에 5위 자리를 되찾았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은 7회까지 매 이닝 주자가 출루하고도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LG에 5대 2로 끌려갔습니다.

4회엔 김태형 감독이 판독 후 항의로 퇴장당하는 악재도 만났습니다.

5연패 위기에서 타선이 8회 마침내 집중력을 발휘했습니다.

LG 불펜이 흔들린 틈을 타 노아웃 만루 기회를 잡았고, 허경민의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 2개로 3점을 뽑아 5대 5 동점에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9회 말 투아웃에서 정수빈의 볼넷과 도루로 끝내기 기회를 만들자 박세혁이 깨끗한 적시타로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두산은 LG와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두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두산은 최하위 한화에 진 KIA를 밀어내고 하루 만에 5위를 탈환했습니다.

KT는 SK를 10대 2로 꺾고 5연승을 질주해 공동 3위였던 LG를 따돌리고 단독 3위가 됐습니다.

선발 데스파이네는 시즌 14승으로 구단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삼성은 홈런 2방 포함 3안타 6타점을 올린 김동엽의 활약에 갈 길 바쁜 2위 키움에 대승을 거뒀습니다.

선두 NC는 롯데와 더블 헤더 2경기를 모두 이기고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 가능성을 키웠습니다.

박민우가 2경기에서 5타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