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가 총리, 트럼프와 첫 전화 회담…한국과는 언제?

스가 총리, 트럼프와 첫 전화 회담…한국과는 언제?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9.21 07:44 수정 2020.09.21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스가 일본 총리가 취임 나흘 만인 어제(20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 회담을 가졌습니다. 본격적인 외교 행보에 나선 것인데, 우리와는 한동안 냉각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스가 일본 총리가 어젯밤 9시 35분부터 25분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 회담을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통화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미일 동맹 강화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 동맹을 함께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의했고, 이에 "미일 동맹은 지역 평화와 안정의 기반"이라고 답했단 것입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4시간 언제라도 무슨 일이 있으면 전화해달라"고 말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 문제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과 보급에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스가 총리는 앞서 그제 저녁,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취임 뒤 첫 번째 전화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외교 경험이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불식하기 위한 외교 행보라고 일본 언론은 분석했습니다.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 성사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스가 총리가 지난 16일 취임 뒤 첫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가까운 이웃으로 칭하면서도 한국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고, 총리 관저 고위 관계자가 "중국과 달리 한국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힌 점 등을 토대로 얼어붙은 한일 관계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