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청량리 청과물시장서 큰불…'대응 2단계' 발령

[현장] 청량리 청과물시장서 큰불…'대응 2단계' 발령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9.21 07:30 수정 2020.09.21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1일) 새벽 서울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큰불이 났습니다. 점포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백운 기자, 불이 아직도 계속 번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저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불이 시작된 지 2시간 반 정도가 지났는데 제 뒤로 보이시는 것처럼 연기가 계속 치솟고 있습니다.

제가 화재 현장에서 수십 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데요, 이곳에서도 연기가 육안으로 잘 보이고 매캐한 냄새 때문에 말을 이어가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이곳 청과물시장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4시 반쯤입니다.

불은 바로 옆 전통시장 내 통닭집에서 시작돼 청과물시장까지 옮겨 붙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또 소방차 49대와 소방 인력 180여 명이 투입됐는데, 점포 60여 개가 다닥다닥 붙어 있어 진화 작업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서울 제기동 청과물시장 화재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까지 9개의 점포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청과물시장 일대 전체 면적은 2천100㎡정도 규모인데, 소방관들이 화재로 소실된 부분을 확인 중이고, 곧 내부 수색도 벌일 예정입니다.

지금 이곳 인근 도로에는 화재 진압을 위해 수십 대의 소방차들이 들어서 있어서 도로 통행이 잠시 통제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