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퇴임하자마자 야스쿠니신사 참배…아베가 노린 건?

퇴임하자마자 야스쿠니신사 참배…아베가 노린 건?

"총리 퇴임 사실을 영령들에게 보고했다"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9.19 20:39 수정 2020.09.19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에 아베 전 총리가 2차대전을 벌인 걸 미화하는 대표장소인 야스쿠니신사를 참배를 했습니다. 앞으로도 외교 문제는 계속 손을 대겠다면서도, 곧바로 피해를 봤던 나라들이 제일 못마땅해하는 극보수 행보를 보인 것입니다. 우리 정부도 비판 성명을 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전 일본 총리가 오늘(19일) 오전 도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트위터에 예복 차림으로 참배를 위해 이동하는 사진을 올리고 "지난 16일 총리에서 퇴임한 사실을 영령들에게 보고했다"고 적었습니다.

퇴임 사흘 만에 첫 대외활동을 극우 세력의 성지인 야스쿠니신사 참배로 시작한 셈입니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재집권 1년 만에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스가/당시 일본 관방장관 (2013년 12월) : (아베 총리는) 두 번 다시 전쟁의 참화로 괴로워하지 않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생각에 참배했습니다.]

당시 한국과 중국은 크게 반발했고, 미국까지 우려를 표명하자 이후 퇴임할 때까지 참배 대신 공물을 보내왔습니다.

이제 총리에서 물러났으니 그동안 못했던 참배를 했다는 것인데, 자민당 지지층인 극우보수 진영의 결집을 노리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국내 현안은 스가 정권이 이어받지만, 자민당의 외교 기조는 변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베 전 총리는 오늘 중국이 타이완 독립 세력의 수괴라고 비난하는 고 리덩후이 전 총통의 고별 추도식에도 추도사를 보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스가 총리의 외교 자문 역할을 맡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가 정권의 대아시아 외교가 아베의 훈수로 극우 색채를 띨 가능성이 농후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