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조차 없는 '9·19 2주년'…文 "남북 시계 돌아가야"

행사조차 없는 '9·19 2주년'…文 "남북 시계 돌아가야"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9.19 20:52 수정 2020.09.19 2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은 또 남북 정상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공동선언을 발표한 지 딱 2년 되는 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대화하자, 멈춰버린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는데, 북한은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남북 정상이 백두산에 함께 오르고, 평양 군중 앞에서 대통령이 연설했습니다.

역사적 기록이 잇따랐던 2년 전 평양회담에서는 비핵화 방안에 대한 남북 간 첫 합의도 나왔습니다.

문재인 김정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2018년 9월 19일) :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하였습니다).]

하지만 하노이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 이상을 바란 미국과 제재 완화 요구한 북한이 접점을 찾지 못했고, 한반도의 훈풍도 멈췄습니다.

약식 행사라도 열린 1주년 때와는 달리, 올해는 이마저도 생략됐습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은 SNS로 9·19 합의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면서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입니다.]

화살머리고지로 간 국방장관은 9·19 군사합의대로 공동 유해 발굴이 가능하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 (9·19 합의는) 남과 북이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신뢰를 구축하자고 하는 것에 꽤 의미 있는 성과가 있다….]

반면, 노동신문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수해 복구 소식 등을 전할 뿐, 9·19 2주년에는 침묵했습니다.

최근에는 김일성광장 인근에서도 열병식 준비 정황이 포착됐는데, 당장은 다음 달 10일 당 창건기념일 준비가 한창인 것으로 보입니다.

북미 간 최대 변수인 11월 미국 대선과 내년 1월 당 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북한의 침묵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