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주호민, 웹툰 검열에 소신 발언 "사과해도 진정성 없다는 독자들…"

[스브스타] 주호민, 웹툰 검열에 소신 발언 "사과해도 진정성 없다는 독자들…"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9.1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주호민, 웹툰 검열에 소신 발언 "사과해도 진정성 없다는 독자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삭 작가의 '헬퍼', 기안84 작가의 '복학왕' 등 연이은 웹툰 논란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기안84가 연재 중인 네이버 웹툰 '복학왕'이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면서 연재 중단을 요청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또 최근 네이버 웹툰 '헬퍼' 또한 여성 및 소수자 혐오 논란에 작가 삭이 연재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주호민은 오늘(18일) 자신의 트위치TV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최근 웹툰 검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 시대가 열린 것"이라며 소신을 밝혔습니다. 이런 일이 가능한 이유는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생각 때문이라면서 "이것은 큰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주호민은 "최근 질이 낮고 보편적인 상식과 인권에서 벗어나는 만화들이 있었다.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리면 안 되는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독자들이 자신과 다른 생각을 가진 작품을 만나면 그들은 그것을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계몽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네가 미개해서가 아니고 내 생각과 같이하면 이런 것들이 좋아진다'를 보여줘야 하는데 그냥 '너는 미개한 사람이야' 하니까 더 반발심이 생기는 것"이라며 "논란에 대해 사과를 하면 또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재미있으니까 계속 논란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마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질 거다. 지금은 시민이 검열하기 때문에 뭘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며 말을 끝맺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은 다소 싸늘합니다. "시민 독재라는 단어 선택이 경솔한 것 같다", "혐오 표현에 대한 문제 제기를 검열이라고 할 수 있는 건가"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사진='주펄' 트위치 TV 캡처, 네이버 웹툰)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