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태풍 하이선 끝날 때까지 긴장 유지…응급복구 서둘러야"

문 대통령 "태풍 하이선 끝날 때까지 긴장 유지…응급복구 서둘러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07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태풍 하이선 끝날 때까지 긴장 유지…응급복구 서둘러야"
문재인 대통령이 제10호 태풍 하이선과 관련해 "상황이 끝날 때까지 긴장을 유지해 달라"고 정부와 지자체에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7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태풍이 내륙을 벗어나 동해 해상으로 북상 중이라 하더라도 상황이 종료된 것이 아니고 비 피해나 바람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태풍 피해에 대한 응급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조사도 신속히 마쳐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태풍 마이삭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유사한 경로로 하이선이 오는 바람에 일부 지역은 피해가 가중될 염려가 있다"며 "재난당국은 두 개의 태풍을 묶어서 피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