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조 원대 4차 추경…고용취약-소상공인-저소득층에

7조 원대 4차 추경…고용취약-소상공인-저소득층에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06 20:56 수정 2020.09.06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정부 또 여당이 코로나 2차 재난지원금을 누구한테 얼마나 줄지 기본적인 안을 확정했습니다. 총 금액은 7조 원 정도로 해서 거리두기로 직접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들, 또 학원강사나 방문판매원 같은 고용취약층, 소득으로는 저소득층한테 집중적으로 나눠주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당정이 오늘(6일) 발표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특수고용형태 근로자 등 고용 취약계층과 매출 급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그리고 저소득층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피해가 크게 발생하는 계층을 중심으로 사각지대 없이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당정은 우선 고용 취약층에게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에게는 일명 '새희망자금'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집합금지 명령을 받은 12개 업종 가운데 노래방과 PC방 등 일부 자영업자들도 지원금을 받게 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100만 원 이상 현금으로 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저소득층에는 패키지 지원입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 긴급생계비 지원, 돌봄소외에 따른 아동특별돌봄지원, 비대면활동 뒷받침 위한 통신비 지원 등을 중심으로 (저소득층을 위한)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통신비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이후 늘어난 통신비를 할인해준다는 것인데, '다수에 소액 지원'이 골자입니다.

당정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의 규모를 지난 1차 때보다 4~5조 원 적은 7조 원 중반대로 잡고 있습니다.

59년 만의 4차 추경, 민주당은 추석 전에 처리할 계획입니다.

국민의힘은 취약계층 지원은 환영하지만, 전액 국채로 조달하는 것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