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교회 정규 예배 외 금지, 국민과 교인 안전 위한 것"

청와대 "교회 정규 예배 외 금지, 국민과 교인 안전 위한 것"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9.04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교회 정규 예배 외 금지, 국민과 교인 안전 위한 것"
청와대는 정규 예배를 제외한 교회 행사를 금지하는 조치를 철회해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국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자 불기피하게 실시했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은 오늘(4일)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에서 이러한 조치가 "무엇보다 교인들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교회에 대한 방역강화 조치가 다른 시설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청원인의 의견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클럽, 노래방 등 감염 위험도가 높고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시설의 경우 고위험시설로 지정해 시설 내 모든 활동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달리 교회는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 않았고 방역 조치가 실시된 기간 동안에도 정규예배는 예전과 같이 진행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또 "강화된 방역조치로 교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을 알고 있지만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이 일상을 회복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며 방역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