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업 중인 안마시술소, 들어가 보니 '룸살롱' 영업

성업 중인 안마시술소, 들어가 보니 '룸살롱' 영업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9.01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흥업소들은 지난달 거리 두기 2단계 때부터 영업이 금지됐는데 최근 몰래 영업을 하고 있는 곳이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아직 영업이 가능한 안마시술소의 내부를 룸살롱으로 개조해 영업하고 있는데 30분씩 기다릴 정도로 성업 중이었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주말 밤 서울 강남구의 한 안마시술소 안에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사람들이 다닥다닥 붙어 앉은 채 자신의 순서를 기다립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시행 후 유흥주점 영업을 할 수 없게 되자 일부 업소가 보건업으로 분류된 안마시술소를 빌려 불법 영업을 하는 모습입니다.

[유흥주점 종업원 : 업장이 노래방이잖아요. 노래방이 지금 위험시설로 돼서 영업을 못해서 여기서 지금 임시로…안마방은 가능하거든요, (안마시술소를) 개조해서 (영업)하고 있어요.]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는 건 물론 방문자 신원 확인도 엉터리,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 한참을 기다리기까지 해야 합니다.

[유흥주점 종업원 : 카페가 (대기 시간) 한 20분 정도 보셔야 하고, 그다음에 노래방 같은 경우에는 한 30분 정도 (기다리셔야 해요.)]

여성 종업원 10여 명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좁고 밀폐된 방을 옮겨다닙니다.

이런 식으로 불법 운영되는 업소가 서울 강남 일대에서만 최소 6곳인 걸로 알려졌는데, 경찰이 출동하면 술을 치우고 안마 영업만 하는 것처럼 속이고 있어 단속은 어려운 실정입니다.

[유흥주점 종업원 : 형들은 오늘 여기 술 드시러 온 게 아니고 맹인 안마 10만 원짜리 받으러 오신 거예요, 뻐근해서.]

모두가 일상을 포기한 채 코로나19와 힘겨운 싸움을 벌이는 이때 돈만 벌면 그만, 나만 즐거우면 그만이란 일부 그릇된 인식에 공공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