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명 사망' 미군 장갑차-SUV 추돌 "블랙박스 확인 중"

'4명 사망' 미군 장갑차-SUV 추돌 "블랙박스 확인 중"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8.31 17:38 수정 2020.08.31 1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포천시에서 미군 장갑차와 뒤따르던 SUV 차량이 추돌해서 4명이 숨졌습니다. 주한미군 측은 애도를 표하며 해당 지역 훈련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SUV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찌그러져 있고 바로 옆 미군 장갑차 뒷부분도 곳곳이 부서졌습니다.

어젯(31일)밤 9시 반쯤 경기 포천시 창수면 영로대교에서 미군 장갑차와 뒤따르던 중형 SUV가 추돌했습니다.

SUV에는 각각 부부 사이인 남녀 2명씩 총 4명이 타고 있었는데 모두 병원에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장갑차를 몰던 미군 한 명은 어지럼증 등을 호소해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장갑차는 미군 210 포병여단 소속 인원 수송용 장갑차로 인근 철원 사격훈련장으로 이동하다가 뒤따르던 SUV와 추돌한 걸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사건 담당 경찰 : 블랙박스하고 확인 중에 있으니까. (사고 원인 관련해선) 섣불리 이야기하기가 어려워요.]

주한미군 사령부는 "비극적 사고로 사망한 민간인 가족에 조의를 표한다"며 "조사에 협조하고 일시적으로 해당 지역의 훈련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국과수에 SUV 블랙박스 복원을 의뢰하는 한편 숨진 운전자에 대한 부검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