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타 지역 주민도 서울 방문하면 마스크 착용해야"

서울시 "타 지역 주민도 서울 방문하면 마스크 착용해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8.24 14:16 수정 2020.08.24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타 지역 주민도 서울 방문하면 마스크 착용해야"
서울시가 오는 10월까지 실내외 마스크 착용을 계도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지역 주민이 서울에 방문한 경우도 포함됩니다.

시는 오늘 0시를 기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습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오늘 브리핑에서 "10월 12일까지는 규정에 의해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다"며 "그때까지 적극적으로 계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통제관은 "다른 지방자치단체 거주자가 서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가 단속되면 서울시가 행정조치의 주체가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시내 전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처분 기간은 오늘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해제될 때까지로 정했습니다.

다만 10월 12일까지는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과태료 처분을 내리지 않을 방침입니다.

감염병예방법은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지자체장이 지역 및 기간을 정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를 명령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박 통제관은 "실내에서는 사적 공간을 제외하고 마스크를 써야한다"며 "실외에서는 주변에 사람이 없거나 식사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