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시내버스 기사 3명 확진…5618·6512번 운행 한때 중단

서울 시내버스 기사 3명 확진…5618·6512번 운행 한때 중단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8.24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시내버스 기사 3명 확진…5618·6512번 운행 한때 중단
서울 시내버스 운전기사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노선 운행이 한때 중단됐습니다.

오늘(24일) 서울시에 따르면 보성운수 소속 버스 기사 3명이 지난 21일에서 23일 사이 연이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강서구 거주하는 기사 1명이 지난 21일 처음 확진된 데 이어 그와 접촉한 다른 기사 2명이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를 포함해 다른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확진된 기사들이 몰던 버스에 방역 작업이 진행되면서 5618번과 6512번 버스 운행이 어제 오후 4시간 가량 중단됐다가 재개됐습니다.

5618번은 금천구 시흥동·독산동과 구로구 가리봉동·대림동, 영등포구 신길동과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을 거치는 노선입니다.

6512번 버스는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신림역, 구로디지털단지역, 영등포구 신풍역·신길역, 구로역·남구로역 등 서남권의 주요 지하철역을 잇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와 방역당국은 확진된 기사들이 운행한 버스의 승객들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처음 확진된 강서 160번 환자는 지난 19일 증상이 나타나 20일 검사를 받은 뒤에도 당일 오후 정상 출근해 8시간 가량 버스를 운전한 것으로 파악돼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해당 버스를 이용한 승객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일 경우 검사를 받을 수 있단 입장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