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긴급 보육 이용률 80%↑…무색해진 '휴원 조치'

수도권 긴급 보육 이용률 80%↑…무색해진 '휴원 조치'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20.08.24 07:56 수정 2020.08.24 0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재확산에 휴원하는 어린이집도 점점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을 닫더라도 아이 맡길 곳 없는 부모들을 위해 긴급 보육은 하고 있는데 이곳에 아이들이 몰리면서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관내 모든 어린이집을 휴원하기로 한 광역 자치단체는 수도권과 대전, 충북, 광주, 울산 등 9곳입니다.

지금 같은 확산세라면 문 닫는 어린이집은 더 늘 수밖에 없습니다.

가장 불안한 것은 맞벌이 부모들입니다.

[맞벌이 부모 : (어린이집) 보낼 수밖에 없는 처지고, 안 보내고 휴직에 들어갈 수도 없고, 불안하고 그런 걸 떠나서 생계도 있으니까….]

이런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어린이집은 긴급 보육을 실시하고 있는데 문제는 이 긴급 보육 이용률이 수도권에서는 이미 80%를 넘어 휴원 조치가 무색할 정도라는 것입니다.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등교 인원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해 밀집도를 관리하고 있지만 어린이집은 별다른 제한이 없습니다.

[어린이집 교사 : 무기한 휴원이라고 하지만 아이들은 다 오고 있어요. 놀이를 하면서 사회적 거리 두는 건 불가능하고, 하루하루 아무 일 없이 지나가는 게 감사할 정도예요.]

때문에 집에서 다시 아이를 돌보기로 한 가정도 많습니다.

[가정보육 전환 부모 : 아이들이 밥도 같이 먹고 어린이집에서 낮잠도 자고, 서로 아주 밀접 접촉하게 되는 상황이니까 가정보육 다시 선택하게 됐어요.]

정부는 가족 돌봄 휴가 지원 기간을 2학기 개학 이후인 다음 달 말까지 연장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