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청, 2차 재난지원금 결론 유보…"방역이 우선"

당정청, 2차 재난지원금 결론 유보…"방역이 우선"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08.24 07:28 수정 2020.08.24 0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는 2차 재난지원금과 4차 추경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가 어제(23일) 회의를 했는데 현시점에서는 재난지원금 논의보다 방역에 일단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박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정·청은 어제저녁 총리공관에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4차 추경 추진 여부를 놓고 논의를 진행했지만 구체적 결론은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와 정부 재정 여건을 종합적으로 보고 시기와 범위 등을 정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허윤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확산의 속도, 피해 범위, 피해 지역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재정 당국의 검토, 이런 물리적 검토가 현실적으로 필요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선 방역, 후 재난지원금'이라며 "방역부터 잘한 뒤에 지급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은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추경 또한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재난지원금은 필요한 사람에게 지급돼야 한다고 말해 '선별 지급'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통합당은 코로나 특위를 재가동 한다며 치료제 확보와 마스크 수급 등에 대해서는 정부·여당과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