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코로나19 상황 속 총선 경험 중남미와 공유

정부, 코로나19 상황 속 총선 경험 중남미와 공유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8.18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코로나19 상황 속 총선 경험 중남미와 공유
▲ 지난 5월 화상 회의 통해 미국 국무부 등과 선거 방역 경험 공유하는 정부 관계자들의 모습

외교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내일(19일) 미주기구, OAS와 화상회의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치른 한국의 총선 경험을 공유한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번 화상회의는 OAS가 지난 6월 10일 한국 정부에 관련 경험 공유를 요청해와 이뤄지게 됐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선거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한 방역체계 등 총선 관리 경험 설명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며, 한국의 경험을 중남미 국가들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합니다.

한국은 2002년부터 선거참관단 사업 지원 등을 통해 미주지역 내 민주주의와 인권 보호·증진에 기여해왔으며, 이번 화상회의를 통해 중남미 국가들의 선거 준비와 실시 관련 협력이 증진될 것으로 외교부는 기대했습니다.

중남미 국가들은 올해 10월 볼리비아 대선과 칠레 헌법 개정 국민투표, 내년 4월 페루 대선과 총선 등 선거를 앞두고 있습니다.

OAS는 미주지역 국가 간 연대와 협력 제고를 위해 1948년 창설된 기구로 중남미 전체 33개국, 미국, 캐나다 등 총 35개국이 회원국이며 한국은 1981년부터 상임 옵서버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진=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