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직원 옷 입고 부의함 통째로 '번쩍'…CCTV 포착

[영상] 직원 옷 입고 부의함 통째로 '번쩍'…CCTV 포착

유족 측 피해 금액 4천만 원 추산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8.13 20:57 수정 2020.08.1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례식장에서 부의함을 훔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직원 옷을 훔쳐 입고 몰래 들어가 수천만 원이 든 부의함을 통째로 들고 사라집니다. 이 모습은 CCTV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일 새벽 경남 사천의 한 장례식장.

모자를 눌러 쓴 남성이 사무실에 들어와 곳곳을 살피더니 의자에 걸려 있는 직원 옷을 입습니다.

곧장 빈소로 가는 이 남성.

잠든 사람이 깼는지 살펴보더니 부의함을 통째로 들고 사라집니다.

부의금 훔친 남성
[강은주/피해자 : 할머니 영정 사진 앞에 있다가 소파에 누워 잠든 지 5분도 안 됐거든요. 네다섯 명 대여섯 명 있었는데 너무 조용조용하게 들어와서 아무도 인기척을 못 느낀 거죠.]

날이 밝은 뒤 장례식장 근처 수풀에서 부의함이 발견됐는데,

[저기 있네. 저기, 형사 부르자.]

안은 텅 비어 있었습니다.

유족이 추산하는 피해 금액은 4천만 원 정도.

[강은주/피해자 : 금액도 그렇지만 누가 오신지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는데 가는 마지막에 할머니가 발길이 떨어지려나 이런 생각도 들고.]

CCTV를 토대로 추적을 벌인 경찰은 어제(12일) 오후 5시쯤 사천에서 이 남성을 붙잡았습니다.

30대인 남성은 이 장례식장 부의함 절도 외에도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수차례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여러 가지 뭐 어디 상가에 들어가기도 하고, 차 유리 깨고 차도 털고 여러 가지입니다.]

경찰은 붙잡은 남성에게 야간건조물침입절도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