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님으로는 환영하지만…" 냉정한 G7, 우리 대응은?

"손님으로는 환영하지만…" 냉정한 G7, 우리 대응은?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8.11 21:24 수정 2020.08.11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일이 주요 7개국이 함께하는 G7 정상회의에는 한국이 참여하는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G11의 멤버로서는 더 논의를 해야 한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일본은 오늘(11일)도 우리의 참여를 반대했는데요.

냉정한 반응에 한국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김혜영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한·독 전략대화 직후 공동회견에서 독일 마스 외교장관은 한국의 G7 정상회의 초청과 참석을 매우 환영한다면서도 G7 확대 문제는 심층 토론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손님으로는 환영이지만 G7 확대, 즉 국제정치 틀의 변화에는 선을 그은 것입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이번 회의를 넘어서 (G7) 멤버십을 확대하는 문제는 또 별개의 문제입니다. 회원국들 간에 많은 논의와 협의가 있어야 된다(고 공감했습니다.)]

일본은 오늘도 직설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우리나라 (일본)으로서는 G7의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지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독일에는 서운하고 일본은 괘씸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러시아에 예민한 유럽, 한국과 인도를 견제하려는 일본 등 G7의 냉정한 자국 중심 셈법이 드러났을 뿐이라는 것이 전문가 진단입니다.

[이상환/한국정치학회 회장 (한국외대 교수) : 서구 유럽 국가들 입장에서는 러시아를 받아들이기가 힘들고 그다음 한일 관계, 또 일본과 인도의 관계도 있어요.]

때문에 지난 6월 말 일본의 반대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보인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란 식의 격앙된 반응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상환/한국정치학회 회장 (한국외대 교수) : 조용한 외교를 통해서, 서로 '기브 앤 테이크(주고받기)' 없이 일본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를 유발할 수는 없는 거거든요.]

사실 트럼프의 G7 확대 제안 역시 중국 견제, 말 안 듣는 유럽 지분 축소라는 자국 중심 셈법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G7 회의를 11월 미 대선 이후로 미루겠다고 한 만큼, 연말까지 정부의 조용하지만 실속있는 외교력이 필요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정삼, CG : 최진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