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여부 분석할 수 있는 기회"

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여부 분석할 수 있는 기회"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8.10 15:36 수정 2020.08.10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여부 분석할 수 있는 기회"
문재인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폭우로 인한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어제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 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더 잘 방어하지 않았을까"라며, 4대강 사업이 저지돼 폭우 피해를 막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런 주장을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이 무엇보다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면서, "희생되신 분들과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또 장마는 막바지지만 이번에는 태풍이 북상하고 있어 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이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7개 시·군뿐 아니라 늘어난 피해 지역을 추가 선포하는 등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 지구적인 기상이변으로 세계 도처에서 대규모 재난재해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 협력에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하면서 앞으로의 기상변화까지 대비해 국가의 안전기준과 관리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